"록봉기 힐" 의 저주 - 라이브도어에서 리만까지...

일본이야기 2008. 9. 20. 21:04




2003년 4월 록봉기 일각에 모리빌딩의 도심 재개발 프로젝트인 "록봉기 힐스"가 오픈했습
니다.
그 뒤 라이브도어등 IT기업과 외자계기업 특히 미국계 IB(투자은행)등이 일본 본사
사무실을
록봉기힐스로 이전했으며 특히 일본주재원들이 록봉기힐의 레지던스빌딩에
대거 입주했습니다.
방한개 짜리가 월 550,000만엔으로 일본내에서도 가장 비싼 월세를 자랑하는 이 곳에 미국계투자은행의 직원들은 월세100만엔이 넘는 2룸,3룸에 입주하며 호사스런 이국생활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이 곳에는 이런 외국계의 주재원뿐만아니라 일본의 IT벤처 갑부들도 줄줄이 입주를 했고,일본인들은 이곳에 사는 사람들을"힐스 族"이라고 불렀습니다.

                             록봉기힐스 개념도(록봉기힐스 홈페이지)

                     록봉기힐스 공실조회로본 임대료BR은 Bed Room의 숫자입니다

위에서 보듯 침실3개짜리 방은 191만엔(약 2,000만원/월)이군요.

문제는 록봉기힐스에 사무실을 둔 기업들이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키고 결국 퇴거한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2006년에는 그 유명한 '라이브 도어' 호리에 사장이 탈세로 체포되었으며 무라카미펀드무라카미사장도 일본방송주식을내부거래한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또 입주회사중의 하나였던 일일인력파견회사 굿윌이 불법적인 인력파견을 했다는 혐의로 많은 직원들이 기소되면서 굿윌그룹은 아예 인력파견업을이라는 사업에서 철수를 하였습니다.그리고 물론 전부들 록봉기힐스 사무실동에서 퇴거를하게됩니다.
                                      화려한 록봉기 힐즈레지던스 입구

그리고 올해 초부터 외국계금융회사들이 2007년 일어난 미국의 서브프라임모기론 사건으로 어려움을 겪더니 드디어 1500명의 직원과 함께 록봉기힐스에 입주해있던 거물 금융회사인 "리만'이 파산하면서사무실 퇴거는 물론 100만엔이 넘는 임대료를 내며 살고있는 록봉기힐즈 레지던스동에서도 짐을 싸야만할 운명에 처했습니다.

계속되는 입주사의 불행을 지켜보는 일본의 네티즌들은 이를 "록봉기힐의 저주"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10여년간 많게는 70%이상 주택가격의 조정을 받아온 일본은 불과 2,3년 전부터 약간의 상승과 안정을 되찾는 중이었습니다만 , 지금 다시 부동산 침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 와중에 월 임대료가 2,000만원이나되는 도심의 일부 럭셔리레지던스 맨션등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세계의 돈을 이리 돌리고 저리 돌리고,신용이 부족한 사람에게 고리의 융자를 해서 생겨난 파생상품에 투자를 하고 , 금전적 허점이 있는 기업을  후려쳐 샀다 고가에 매도하면서......록봉기힐스의 레지던스에서 동경야경을 보며 가난한자의 피와 같은 와인잔을 기울였던 "미국계투자은행과 그 엘리트 연하던 직원들"이야 저주를 받아 마땅하지만 그들이  열심히거품을 만드는데 일조한 적도 없고 덕을 본적도 없는 세계의 서민들이 그 뒷감당을 해야 한다니 참으로 세상 얄궂습니다.




포스트 구독






Posted by 루-L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요나라 2008.09.20 2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클은 아닙니다만.

    록봉기[록뽕기]보다는 롭뽕기[롭뽕기]가 일본 발음에 더 근접하지 않나 싶습니다.

    • 루-Luuu 2008.09.21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생각하시는 군요..무슨 근거인지.....
      六本木의 육은 로크 이기때문에 록으로 읽혀야 한답니다.그냥 한국포털에 한글로 검색해도 알수있는 것인데...아뭏튼 댓글 감사합니다.
      록본기로 쓴 곳들도 있는데 이도 조금틀리는듯...
      ㄴ,ㅁ,ㅇ으로 읽히는데 그 기준은 뒤에오는 음의 첫음에 따라달라집니다. 이경우 ㅇ 이맞죠..그래서
      록봉(뽕,퐁)기가 맞습니다

  2. 사요나라 2008.09.23 1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六이 ろく(로끄)로 발음되는 것은 맞습니다. 근데 어떤 경우에는 ろっ으로 발음되는 경우도 있는데 대체로 뒤에 ば 나 ぱ 열이 오는 경우가 그렇습니다. 그래서 로끄뽕기(ろくぽんぎ)가 아니라 롭뽕기(ろっぽんぎ)로 발음해야 하는 것이 맞습니다. 본문의 그림에 나와있는 롭뽕기의 영어철자도 Rokpongi가 아니라 Roppongi로 되어있잖아요.

    육백(六百)의 경우도 이것과 같은 경우입니다. 그래서 발음이 로끄햐끄(ろくひゃく)가 아니라 롭뺘끄(ろっぴゃく)가 됩니다.

    그리고 로끄(ろく)가 '록'으로 발음되는 경우는 뒤에 사(さ)열의 글자가 오는 경우입니다. 육천(六千)이 그런 경우인데, ろくせん 을 '로끄센'이 아니라 '록센'이라고 발음하게 됩니다. 학생도 비슷한 예죠. がくせい를 '가끄세'로 발음하지 않고 '각세'로 발음하게 됩니다.

    • 루-Luuu 2008.09.23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어 공부중이시군요^^
      .댓글을 보니 아직 많이 공부한 것 같지 않아 제가 설명해도 이해하실 수 없으실 것 같습니다만.......

      촉음을 이야기하시는 것 같은데 원래 촉음은 ち、つ가 중심으로 변하면서 뒤글자 첫자음의 발음으로 받침이 되는 현상이지요..く는 기본적으로는 촉음화되지않습니다 단지 촉음이 되기보다는 줄여 발음한다는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촉음으로 쓰더라도 원래발음이 ㄱ 받침으로 사용합니다.그래서 일본 사전을 찾아보시면 く가 촉음으로 표기된 경우에 한해 가타가나로 발음이 병기되있는 것을 보실수있습니다.(큰사전 종이판) き,し、す등도 촉음화 되지만 유독く 는 자기 발음을 잃지않습니다.그래서 큰사전보면 아직도ろっぽんぎ 를 ろくぽんぎ도 병기하고있는 것이구요.말씀하신 がくせい도 く가 촉음화 된다면  がっせい로 써야하지만 그냥 がくせい로 쓰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하나 촉음의 경우 모두 뒷글자의 첫자음의 발음으로납니다 님이 이야기한 ㅅ의 앞에서는 전부 ㅅ발음이 되는 것이지요. 역시 ろくせん(6천)도 く이기 때문에 촉음화 안되고 발음만 받침ㄱ발음이 되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 촉음은 chi,tsu이고 shi,su와 ki까지로 확대사용하지만 ku의 경우는 사용되더라도 발음이 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롭뺘크가 아니고 록뺘크지요..왜 그렇게 어렵게 발음하실려고 하시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