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레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24 커피 한잔 하실래요? (2)
  2. 2008.08.25 아빠가 만드는 맛있는 커피

커피 한잔 하실래요?

아빠가 하는 2008. 9. 24. 23:55





예전에는 참 꺼내기 힘든 말중 하나가 "시간 있으면 커피한잔 하실래요?"였던 기억이 난다.하지만 집사람이 내게 "커피 한잔 하실래요?"하는 이야기는 커피 한잔 타오라는 부탁에 다름아니었다.커피를 유난히 좋아해서 생두를 사서 집에서 볶고,갈아서,모카포트로 뽑아 내서 마시다 보니 커피 내오는 일은 언제 부턴가 내 일이 되어 있었다. 뭐 그래도 좋으니까.....

그라인더로 당장 내릴 분량의 커피를 갈때면 커피의 가장 좋은 냄새가 나는 것 같다.오래동안 커피 가는 일로 수고가 많은 전동식 그라인더 ....8단계중 7단계로 곱게 갈아내고...




정말 오랜 시간 뜨거운 가스 불위에서 커피를 토해내고 있는 비알레티의 브리카에 커피와 물을 채워 불에 올리면  뜨거운 커피와 약간의 크레마를 토해 낸다.



싱싱한 원두(잘 볶아서 볶은지 15일이내의)는 에스프레소도 쓴 맛이 아니다.쓴맛과 신맛과 단맛이 조화를 이룬....마실만한..2인분량의 브리카여서 한번내면 딱 2잔이 나온다 .한잔은 에스프레소로 내가 그리고 아이스아메리카노로 만든 집사람용의 또 한잔..
                                                                     



지난달 집사람이 한달 가까이 식사를 잘 못하고 배에 통증을 호소하더니 급기야 처녀적 몸무게를 되찾고 찾아간 병원에서는 큰병원으로 가보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참 갑자기 겁도 덜컥나고,그렇다고 내가 호들갑을 떨 수도없고 ,아뭏튼 회사를 거르고 같이 현대아산 병원을 찾아가 오전내내 검사를 받게 했다. 현대 아산병원 영안실만 줄창 다녔던 내게 낮에 보는 병원은 경이로운 것이었다.거대한 또하나의 뉴타운에 와있는 듯한 ...............아...이렇게 아픈 사람이 많고 요즘 병원이 거의 작은 도시정도의 규모구나 하고.......

그리고 2주후 그냥 위염과 12지장 괘양이라는....이야기에 얼마나 안도했는지...

하지만 그후 이제는 커피를 내서 혼자 마시게 되었다. 보통 더블샷으로 마시던 나에겐 뭐 좋은 일 이긴하지만 혼자 마시기는 좀 그런 면이 있고...

여러분은 같이 커피를 마실 사람이 있습니까?
그렇다면 커피를 같이 마셔주기 위해서라도 건강해야 합니다.

일찍 퇴근해서 아이들이 전부 공부하고 있는 틈에 커피한잔 마시고 있습니다.혼자..



포스트 구독






Posted by 루-L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IN 2008.09.25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늘 아버지가 커피를 만들어 주시는데,
    아버지가 직접 만들어 주시는 커피는 맛이 참 각별해요 ^^
    어렸을 때는 커피 왜 마시는 지 몰랐는데,
    조금씩 나이를 먹고 아버지와 함께 커피를 마시고,
    이야기를 나누게 되니 그 시간이 그리 좋을 수 없고,
    커피 향도 더 좋게 느껴지더라구요.

    이글 보니까 갑자기 아빠가 보고싶어지네요 크흑 T_T
    한국 갈때 아버지께 맛있는 커피 좀 사다드려야할듯..

    • LUUU 2008.09.25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 커피는 절말 맛있죠.원두 거래의 큰손에 일본 기업이 꽤 있다는 군요..

아빠가 만드는 맛있는 커피

아빠가 하는 2008. 8. 25. 17:58








세계시장에서 교역되는 상품중 부피기준으로  2위(1위는 석유)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바로 커피입니다.

한때 외국에서의 인스턴트 커피 수입이 금지되었을 때 해외 여행,출장객들이

반드시 사오던 인스턴트 커피도 있었죠.하지만 최근 주변을 살펴보면

커피 매니아들이 늘면서 커피를 즐기는 방법도 다양해 졌습니다.


먼저 드립커피는 간단하게 원두의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는 방법입니다.요즘에 필터로 융을 사용하는 융드립이 많아졌습니다.

그리고 경제적 여유가 생기면서 20만~수백만원에 이르는 에스프레소 머신을

혼수품으로 준비하는 분들도 심심치않게 볼 수있습니다.

에스프레소 머신을 사용하는 것 보다 간편하게 에스프레소 커피를

추출할 수 있는 캡슐형 에스프레소 머신인 네스프레소도 최근에는 가정,

작은 개인 사무실을 중심으로 많이 보급되고 있습니다.

                                       [네스 프레소 머신과 원두가루가 담긴 캡슐들]


가장 맛있는 커피는 기계보다는 커피빈의 신선도

커피원두는 크게 아라비카종과 로부스타종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인스턴트커피는 카페인이 많고 병충해에 강한 로부스타종으로 만들고

우리가 원두로 마시는 커피는 대부분 아라비카 종입니다.

이 아라비카종도 아프리카,남미,중미,아시아각 산지마다 많은 품종이 있어서

자메이카의 블루마운틴은 다른 원두의 10배 가까운 가격에 거래가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 맛보다는 생산량등에 의한 경우가 많고 사실 각각의 원두들은

각품종의 개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가격보다는 기호에 맞는 원두를 찾는게 먼저일 듯합니다.

원두를 찾았으면 로스팅을 해야하는데  대부분 커피전문점에서 로스팅된 커피를 사오게

됩니다.집에서 로스팅하기 위해서는 최저 20만원에서 백만원이 훌쩍넘는 가정용로스팅기를

사거나 수망으로 가스레인지위에서 로스팅을 해도 됩니다.

보통 평균적으로 현재 소매 시장가격이 원두 1Kg에 10,000원 이고 로스팅된 커피빈이

200g에 10,000원이 조금 넘는 가격입니다.약 5배라고 볼 수 있군요.

로스팅된 커피는 10~15일정도는 문제 없이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다음은 커피빈을 가루로 만드는 작업입니다.

문제는 여기서 생기게 되는데 분쇄된 커피는 하루만 지나도 상당히 산화가 일어납니다.

그래서 많은 애호가들이 로스터기는 몰라도 분쇄기를 갖고 그때 그때

분쇄해서 커피를 즐기고 있는 것 이겠죠.

분쇄기는 수동형 핸드밀이 1~12만원선,전동칼날형이 6만원전후,전동 맷돌형이

가정용은 10~20만원 선으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핸드밀과 전동 그라인더]


모카포트로 간편하면서도 본격적인 커피즐기기


맛은 에스프레소 머신에 뒤지지 않으면서 간단하고 편리하게 맛있는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바로 "모카포트"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유럽가정의 상비품이라고 할 수있죠.

게다가 지금은 모카포트에 압력추를 추가해 커피의 생명이라 할수있는 크레마를

풍부하게 만들에주는 "브리카"라는 제품이 있어서 커피매니아를 즐겁게 해주고 있습니다.

아래사진은 제가 브리카를 이용해 커피를 추출하는 모습입니다.

[##__##]

 [모카 예가체프 네추럴 생두와 오른 쪽이 수망 로스팅한 커피빈입니다]

[##__##]

 [모카포트 분리한 모습 좌측통에 물을 넣습니다(아래 압력안전밸브보다 낮게),중간의 것에 에스프레소와 드립의 중간 굵기로 분쇄한 커피를 다지지않고 평평하게 넣습니다. 오른쪽 것을 돌려 끼웁니다]

[##__##]

 [그라인더로 분쇄한 커피]

[##__##]

 [커피를 평평하게 채웠습니다.그리고 이 위에 필터를 얹으면 맑은 커피를 뽑을 수 있습니다]


[가스레인지 위에서 맛있는 커피를 만들고있는 모카포트]


[##__##]

끓는 물을 부어 아메리카노 두잔을 만들었습니다.


석회가많은 유럽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사용후 모카포트를 정성스럽게 닦지않아도

문제 없습니다.수도물에 행구기만해도 깨끗한 포트로 즐길수있기 때문이죠.


생두를 사서 1주일 마실 분량만 로스팅을 해서 그때그때 분쇄해서 마시고난후

먼저 커피빈 사는 비용이 반의반도 더줄었습니다.

그리고 더 좋은 것은 살아있는 커피를 즐길 수 있게 된 점이겠죠.



포스트 구독






Posted by 루-L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