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함께하는 세상
일본이야기

일본 불황으로 맥주시장도 변화

by 루- 2008. 10. 20.
반응형
일본사람들 참 맥주 좋아합니다. 직장인들 점심전에 "도리아에즈(일단) 맥주한잔!"하면서 음식을 기다리곤 했었습니다.이런 맥주계시장을 살펴보면 주세에 따라 3종류의 맥주류가 존재합니다.

먼저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맥주 입니다.맥아를 발효시켜만든 것으로 350ml캔 하나의 가격이 217엔 전후이며 이 속에 주세가 77엔 포함되어있습니다.다음은 "발포주"라고 불리우는 맥주류입니다.맥아가 67%미만이면 주세가 한캔당 47엔~77엔으로 싸지는 것을 이용한 상품입니다.보통 한캔당 가격은 160엔 전후입니다.이 발포주의 주세가 현재 상태로 조금씩 오르자 이번에는 또다른 카테고리가 생겨났는데 이름하여 제3의맥주입니다.발포주에 조금의 다른 알콜을 섞어서 발포주 주세를 피하는 방법과 아에 다른 원료로 맥주 맛이나는 술을 만드는 방법을 사용합니다.이경우 주세는 1캔당 28엔으로 줄어들고 가격은 140엔 전후에팔리고 있습니다.

마이니치의 보도에 의하면 2003년 등장한 제3의 맥주가 급격한 판매증가를 기록하면서 올해 드디어 발포주를 누르고 맥주계 주류의 2위 카테고리로 자리를 잡을 전망입니다.


                                                                     일본 마이니치자료

그래프를 보면 맥주는 지속적인 하락을 계속하고 있습니다.업계 관계자들은 50%사이에서 감소세가 멈추기를 바라고 있지만 이상태 대로라면  계속되는 경제문제로 50% 밑으로 떨어져서도 하락이 멈추지 않을 기세입니다.맥주보다 싼 가격으로 쉐어를 늘리던 발포주는 제3의 맥주가 출시되면서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맥주진열장

일본은 경기가 어려워지거나 예상이 될 때 소비자들의 반응이 빠른 것 같습니다.덕분에 기업에서도 빠른 대응을 하고 그래서 시장에 반영되는 속도도 빠른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10